어린나이에 성공해보니까 느낀점 > 익명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작성일 : 19-04-15 21:24
어린나이에 성공해보니까 느낀점
 글쓴이 : 44d3855c
조회 : 927   추천 : 0   비추천 : 0

본문

사실 성공의 발끝도 못가봤지만 먼저 자극적으로 쓴 점 양해부탁드림..

 

전 20대 중반?의 대학생입니다. 코인으로 약 500만원으로 약 8억? 가까이 되는 돈을 벌었고.. 현재는 계좌에 약 4억 나머진 코인을 조금씩 하고 지내고 있습니다. 밖에나가서 이런 얘기 못해서 그냥 익명으로 소소하게 느낀점 말씀드려보겠습니다.

 

장점

1.내가 하고싶은것을 자유롭게 할 수 있음.

옛날에 학식 3500원짜리 먹을까 4500원짜리 먹을까 고민했었고 음료수도 2+1먹을까 그냥 1개짜리 먹을까 고민했었음 언제나 막차끊기기 전까지 신경썼으며 혹시나 가끔 늦을 때 택시탈때는 정말 돈이 아깝곤 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식사 만원 이만원정도는 그냥 쓸 수 있고.. 먹다가 맛이 없으면 그냥 나가서 다른 음식을 먹곤 합니다. 또 제가 원하는 게 있으면 지나치게 비싸지 않는 이상 몇백만원정도는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막차 끊기면 그냥 택시타고 가면 되고.. 여행이 가고 싶으면 언제든 비행기표 끊어서 가면 됩니다. 원래는 돈이 없어 여행을 많이 못가봐서 돈이 될때마다 여행을 가곤 했었는데 이젠 여행 가는게 지겹습니다. 

 

단점

1.세상이 재미가 없어짐

돈을 약간 쉽게 번 케이스라 뭘 해도 흥미가 없어집니다. 또 사람들이 천원, 이천원, 만원, 이만원가지고 벌벌 떨고 하는거 보면 약간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제가 여태까지 그래왔었고, 제 친구, 제 가족들이 이러고, 일반적인 삶이 이런걸 알고 있으면서도 자만심에 빠지게 됩니다. 여튼 뭘해도 고만고만해지니.. 웬만한 자극이 자극으로 다가오지 않습니다. 그래서 전 사람이 냉소적으로 변한것같고, 우울증도 살짝 온것같아요.

 

돈좀 벌면서 가장 크게 느낀 고민은..

돈이 많으면 행복한가? 입니다. 이게 요새 제 가장 큰 고민입니다. 사실 저는 대학생때 통장에 백만원도 없었던 사람으로써, 몇천만원, 몇억 있으면 매우 행복해질 줄 알고, 제 인생이 바뀔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크게 달라지지 않더군요. 결국 하루 세끼 밥 먹는건 비슷하더라고요. 어떻게보면 제가 고작 10억도 안되는, 강남에 집하나 못사는 푼돈 벌어서 이렇게 느낄 수 있는걸 수도 있겠지만.. 

 

'돈을 이렇게 벌고나서 행복한가?, 만약 이렇게 50억을 번다고 해서 내 인생이 판타스틱하게 바뀔 것인가?' 에 대한 질문은..'아직 잘 모르겠다' 입니다. 결국 돈이 모든걸 좌우하는건 아닌것같더라고요. 단지 선택의 폭이 좀 넓어질 뿐이고, 그뿐입니다. 

휴학을 하면서 백수처럼 지내면서 먹고싶은것 맘대로 먹고 다니고 싶은대로 다 다니고 하고싶은대로 다 했는데도 그렇게 행복하지는 않더라고요. 

돈이 적으면 행복해지는데 큰 걸림돌이 되겠지만 돈이 많다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행복한건 아닌것같습니다. 유명아이돌들이 자살을 하거나, 기업인들이 행복지수가 1등이 아닌걸 보면 이런 생각이 들곤 합니다. 

 

그냥 주저리주저리 써봤습니다. 그냥 일기 본걸로 생각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ede83272님의 댓글

ede83272
답변

아직 쓰는법을 잘 모르는듯...

44d3855c님의 댓글

44d3855c 댓글의 댓글
답변

쓰는법 뭐가 있을까요?
저렇게 돈번지는 한 1년된거같아요
뭐 애초에 그렇게 사치 부리는 성격도 아니어서
별로 지금 당장 필요도 없는 차같은거 사고 싶지도 않고요
그냥 기껏해야  브랜드 옷 사고.. 라코스테 집업같은거 사고 몇백만원짜리 시계 사본게 다네요

ede83272님의 댓글

ede83272 댓글의 댓글
답변

지금은 나도 여유 없지만 옛날에 여유 있을때 가장 좋았던건
대접 받을만한 곳에 가서 대접을 받는 거였는데 차 살때나 백화점 명품 브랜드 들어가서 대접 받을때였음
대충 입고가서 직원들이 하대하는거 느끼다가 뭐 하나 긁었을때 태도 바뀌는 거 볼때 그 쾌감이란...
요즘은 느껴볼 수 없는 쾌감이라 많이 그립네...

작성자는 가난했던 상태에서 목돈이 들어와서 사치를 부리기 꺼려하는 것 같은데
어느정도 허용되는 선 안에서는 충분히 부려야 있는 돈만큼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것 같다.

나같은 경우는 돈으로 누구한테 선물하거나 나누는 것도 꽤 즐겼었음...
그냥 단순히 지인이나 친척들 밥 사주거나 선물 몇 개 해주는 것만으로도
내가 돈이 많아서 좋은 점이 있다는걸 느끼게 해주는 좋은 행동임 그렇다고 기부는 별로 추천 안함
그냥 주변 힘든 친구나 친척들 있으면 선물 해주거나 밥 사주는 것도 엄청 보람차다.

4억이라 그런지 사실 막 쓰기도 애매한 돈이라 그런 것 같은데 50억이 들어오면 판타스틱한 라이프로 변할 건 확실함
유명 아이돌 자살은 공인이라 그런 거고 기업인들은 업무에서 받는 스트레스가 엄청나지...
공인도 아니면서 사업꾼도 아니고 작성자처럼 백수인데 50억이 있으면 자살할 일 절대로 없고 인생이 즐거울수밖에 없음.

44d3855c님의 댓글

44d3855c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참고해볼게요
장문의 말씀 감사합니다

3416c335님의 댓글

3416c335
답변

돈 쓰는법을 모르네...

44d3855c님의 댓글

44d3855c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돈 쓰는법 뭐가 있을까요?

27f14362님의 댓글

27f14362
답변 삭제

그저 부럽당..

43a41369님의 댓글

43a41369
답변

나는 행복이 먹고싶은걸 고민없이 먹는게 행복이라고 생각하거든??
어디 식당가서 뭐가 먹고싶은데 돈이 모잘라서 다른걸 시켰을때 진짜 너무 한스럽더라.. 그래서 그냥 낭비라고 생각해도 치킨먹고싶다? 그럼 고민없이 시킴.

씹 파오후아님 176/72임

a2b33273님의 댓글

a2b33273
답변

원래 뭔가 목표를 달성하면 허무해지기 마련임
그러니까 목표를 계속해서 재설정해야함

44d3855c님의 댓글

44d3855c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맞는 말씀인거같아요

cb186793님의 댓글

cb186793
답변

제목만 봐도 그냥 잘못생각하고 있구만
성공=돈이 아님
단점에서 말했듯 인생이 행복과 만족, 재미가 있어야 성공임
인생 한번사는데 100억, 1000억 있어도 불행하다면 그게 성공한 인생인가?
아예 없으면 불행하겠지만 월급받고 근근히 살아도
건강하고, 주변사람들한테 인정받고, 사랑하는 부모형제, 처자식들 있으면 행복한거지

44d3855c님의 댓글

44d3855c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그쵸 돈이 성공은 아닌것같아요
돈가지고 뭘 논하려면 발끝만큼도 못미쳤지만.

df62d33f님의 댓글

df62d33f
답변

하고싶은거 하고사는게 행복이지 취미를 가져라 취미부터 갖고나서 사랑하면 돈있음에 감사할꺼다ㅋㅋ근데 그정도로는 30대가면 성공이 안돼...돈불릴생각해라 코인말고 다른방법으로

44d3855c님의 댓글

44d3855c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그쵸 글에도 적었다시피 고작 집하나 못사는 금액이죠
그래서 지나치게 자만하지는 않았던것같아요

취미 잘 고민해볼게요 그냥 형님들한테 조언좀 듣고싶어서 이 글 적어봤습니다

9bf57014님의 댓글

9bf57014
답변

"돈이 행복을 가져다주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은...아직 충분히 돈을 벌지 못했기 때문이다"
- K. KIM

dcf119d1님의 댓글

dcf119d1
답변 삭제

없는것보단 낫지
치킨이야 친구들 만날때나 사먹는 입장에선 ㅈㄴ 부러운데?
연봉 5천이 전부저축해도 16년걸려 모을돈을 갖고있는데

928b938e님의 댓글

928b938e
답변

야 나 사주공부하는데 생년월일좀 알려주면 안되냐??

44d3855c님의 댓글

44d3855c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94.6.6

3c161ba6님의 댓글

3c161ba6
답변 삭제

94.06.04 는 웁니다 광광

2d71a39f님의 댓글

2d71a39f
답변

제가 님 입장이라면 진짜 좋을거같은데 안 겪어봐서 모르겠네요
저는 일단 그런 삶의 권태?가 느껴질때 몸을 혹사하는게 제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들면 마라톤을 10km, 하프 이런걸 도전해본다든지.. 뭔가 신체적 힘듦을 겪고나면 몸도 마음도 한결 좋아지는 느낌이더라구요 뿌듯하고
부럽네요 앞으로 이시기 잘 극복하시고 잘사시길 바랍니다

44d3855c님의 댓글

44d3855c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좋은 말씀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해요
님도 좋은 말씀 해주신만큼 더 좋은 일 많이 생기실거에요 감사합니다

e8ca5476님의 댓글

e8ca5476
답변

500만원으로 그렇게 벌었으면 언제부터 시작했던거임?

44d3855c님의 댓글

44d3855c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2년된듯

9edbcffd님의 댓글

9edbcffd
답변

돈 생겼다고 허투루 쓰는게 버릇되면 나중에 돈모으기 힘들지.
그냥 신이 주신 행운이라 생각하고 원래대로 사셈. 그정도면 인생이 바뀔만큼의 돈은 아님. 그냥 남들보다 조금 더편하게 살수있는 돈이지.
그 행운이 니 인생을 갉아먹게 하진 마라.

9edbcffd님의 댓글

9edbcffd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내가보기에 넌 그만큼의 돈을 얻었지만 그만큼의 삶의 재미와 의미를 잃은 듯 보인다.

adf1a3d0님의 댓글

adf1a3d0
답변 삭제

마!

부럽따



01cfcb9e님의 댓글

01cfcb9e
답변 삭제

작성자님은 과거보다 교통수단, 먹고 입는 것 등 전체적인 삶의 질이 향상 됐습니다.
다만 과거보다 얼마나 향상되었는지는 본인이 판단 하셔야합니다.
버스->택시, 라면->짜장면 같이 최소한의 편의성을 충족시킨 건 행복을 논하기엔 거리감이 있습니다.
돈 = 행복이다. 라는 공식이 일치시키는 사람들은 큰 수익의 꾸준함이 있고, 이미 소비패턴이 일반 사람들과는 다르게 소비 합니다.
현재의 돈이 무한하지 않다는 점과, 나머지 반절의 금액 또한 투자로 얻어지는 하이리스크 수익이라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모든 소비 활동 (시간, 돈)은 개인의 마인드에 따라 달라지니 조금 더 넓게 생각하시길 바랍니다 :D

0e7206a2님의 댓글

0e7206a2
답변 삭제

소비에서 오는 만족감은 오래 가지 않음.  소비의 규모를 키워도 두뇌는 금방 적음함.

첫째, 마음을 같이 나누고 부대끼고 의지할 사람들이 필요함.. 가족이든 여자친구든..
둘째, 스스로의 노력 혹은 노동으로, 주기적인 성취감을 느낄 필요가 있음.
셋째, 혼자 있어도 즐거울 취미 생활이 필요함.

82cdcceb님의 댓글

82cdcceb
답변 삭제

무슨 마음인지 100분의1정도 이해는 가는듯...

나는 저정도까진 아니지만...

내가 20살때 꼭 타고싶던 차가 있었는데 막상 돈 모아서 사서 1년넘게 타고다니니깐 별거없이 그냥 차더라구...

그리고 이미 말도안되게 더 좋은차가 계속 나오고있고.

그때 드는생각이 분명 20살때는 이것만탈수있다면 당장죽어도 여한이 없을것 같더니 막상 별거 없었구나...하면서 우울해지더라

6a3f81bc님의 댓글

6a3f81bc
답변 삭제

전에 부모님 보험금 탄거를 코인이엇나 자기가 불린거라고 구라치다가 뽀록난 글이 있었는데
능력밖에 갑자기 생긴 큰돈은 행복과 동기부여 충전시킬 에너지에는 한계가 있음
자기 능력에 맞게 많이 벌고 많이 쓰면서 싸이클 규모  더 크게 돌려야 동기부여 되고
나보다 급 높은 사람들과 부딪치면서 거길 준거집단 삼고  그 사람들 따라가겠다고 목표를 잡아야 의욕과 동기부여가 생김

우리 입장에서야 모자랄거 없어보이는 사람도 끊임없이 자기보다 클라스 더 높은 사람과 비교하고
그 사람들 계급의 상류사회로 진입하려 하잖슴.
글쓴이는 돈은 예전보다 많아졌는데 본인이랑 비교하는 주위 대상은 여전히 1-2만원 아까워하는 소시민일때의 본인과 동일하고
대상을 보는 안목이나 깊이 인맥은 그대로라서 저런 고민이 나온듯. 
운이나 외적요소보다는 본인능력과 계획으로 단계 밟아가면서 성공한 94년생들의 상류사회가 있다고 가정하고
거길 준거집단 삼아보셈.

c5f11534님의 댓글

c5f11534
답변

30대 아재입니다.
젊은 나이에 큰돈을 번 것도 좋겠지만
이런 고민을 하는 기회와 경험을 가질수 있다는게 글쓴이에게는 더 큰 축복이라는 생각이드네요.

본인이 느끼는 행복한 삶이라는게 무언지, 앞으로 어떤 삶을 살고싶은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그 목표와 계획에 따라 차근차근 노력해보는건 어떨까요?

4fde7d60님의 댓글

4fde7d60 댓글의 댓글
답변 삭제

감사해요
어떻게보면 진지하게 제 가치관에 대해서 고민할 수 있을정도로 여유가 생긴게 어떻게보면 큰 축복인것같아요
이 댓글볼진 모르겠지만 감사해요 명심하겠습니다.

익명 목록

Total 29,083건
익명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익명 게시판 이용규칙 댓글21 인기글 e8ebff20 07-25 11245 2 9
29083 섹시한 치파오를 입은 첨부파일 8918a322 04:47 32 0 0
29082 카톡 차단 질문 댓글1 26e78b83 04:34 29 0 0
29081 19)혹시 삽입할떄 댓글2 019420fc 04:28 57 0 0
29080 sns에 쌍스러운 욕 올리는애들은 사회생활 우째함?????? 6aa3638d 02:25 61 0 0
29079 아재들한테 질문있음 댓글1 3839c65b 01:57 64 0 0
29078 현직 중학교 수학 교사 댓글6 첨부파일 9b2f634d 01:44 214 0 0
29077 알릴레오 이번편 재밌네. 댓글1 63260181 01:34 74 0 0
29076 속궁합은 해보기 전엔 절대 모르는거냐? 댓글2 373e93e9 01:25 182 0 0
29075 자격증 시험칠때 감독관이 omr수험번호도 체크해줘? 댓글4 7c7a176f 01:15 53 0 0
29074 우물 안 개구리 댓글1 7054a33b 00:29 65 0 0
29073 아 시계산거 개 후회된다 댓글3 4b1f5522 00:04 253 0 0
29072 여자 레깅스 댓글3 22d77a41 07-20 254 0 0
29071 화상 댓글2 첨부파일 1cee2eee 07-20 142 0 0
29070 ????????발 모니터를 샀는데 222c5a19 07-20 68 0 0
29069 밑에 아빠가싫다는사람인데 집나왔다 댓글2 438fc9fe 07-20 121 0 0
29068 찜질방에 일주일 가까이 숙박해본사람 있음? 댓글4 첨부파일 2f28d3f3 07-20 203 0 0
29067 마이프로틴에서 구매해본 사람있냐? 댓글3 e8dda20f 07-20 80 0 0
29066 이거 전여친이 일부러 그랫을까 댓글7 b97b3516 07-20 333 0 0
29065 나만 애국하기 싫냐? 댓글13 bbf6b07b 07-20 849 5 0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bhu.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