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  로그인  |  회원가입  |   최근게시물  |  건의, 신고, 삭제요청  
베스트유머
BHU모바일
베스트 실시간 인기글 유저업로드 유저방송 준비중 패션 익명게시판
 
작성일 : 18-04-12 12:30
MLB의 오심 그리고 선수의 대처
 글쓴이 : 고니 (207.♡.94.36)
조회 : 13,556   추천 : 24   비추천 : 0  


2010년 6월 3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의 투수 아르만도 갈라라가(Armando Galarraga)는

오심 하나 때문에 퍼펙트게임을 날려먹음

퍼펙트게임이란 9이닝동안 27타자를 상대로 단 한명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는 것임





퍼펙트게임은 1876년 메이저리그 베이스볼(MLB)이 시작된 이래 2018년 현재까지,

142년동안 단 23명밖에 달성하지 못한 기록임

가장 최근 기록은 2012년 8월 15일 펠릭스 에르난데스가 템파베이와의 홈경기에서 달성한 것임





당시 1루심이었던 짐 조이스(Jim Joyce)의 오심 장면

세이프를 선언함

하지만..





이렇게 봐도





저렇게 봐도 아웃임







심판이 헷갈릴 정도로 타이밍이 애매하지 않을까 해서 움짤을 준비

근데 정작 투수 당사자는 웃고 넘어감





퍼펙트 게임이 날아가서 흥분한 건 디트로이트 코칭스태프들과 동료 선수들

그러나 오심은 번복되지 않음

(참고로 비디오판독은 MLB에 2014년도에 도입됨)





결국 갈라라가의 1피안타 완봉승으로 경기 종료





당연히 짐 조이스는 팬들은 물론이고

언론, 상대팀이었던 클리블랜드 팬들도 비난함





이례적으로 백악관에서 직접 나서서 갈라라가의 퍼펙트게임으로 기록 정정 요청을 하지만

MLB 사무국에서 거절함





경기 다음날, 짐 조이스 심판은 배정 순번에 따라 1루심에서 주심으로 포지션을 바꿔 경기 출장함





긴장한 모습이 역력함





경기 전 라인업카드 교환은 원래 감독이 나와서 주심에게 전달하는 것인데, 이날은 갈라라가가 나옴

악수해 줌





등을 토닥이면서 밤새 맘고생했을 심판을 토닥임

경기장의 팬들도 환호를 보내며 격려해줌





결국 눈물 터진 짐 조이스





계속 움





갈라라가는 퍼펙트 게임을 날리긴 했지만,

성숙한 대처로 디트로이트에 본사가 있는 자동차 회사 GM에서 콜벳 스포츠카를 선물받음





쑥쓰러운 듯





동료들이 더 좋아함





그 해, ESPYS 어워드(분야별로 최고의 인상을 남긴 선수나 팀을 뽑는 것임)에 후보로 참석





야구부문 최고의 인물로 선정됨

갈라라가가 수상소감으로 한 말은

"홈런 안맞는 투수 없고, 삼진 없는 타자도 없다.

심판도 마찬가지다. 오심은 언제든지 나올 수 있다.

인간은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다"


24
ㅇㅇ 18-04-12 12:13
 125.♡.244.108 답변  
우리나라였으면 심판한테 따지다가 퇴장이였지
     
... 18-04-12 12:16
 175.♡.2.251 답변  
맨날 우리나라 우리나라 어휴...
그냥 저 선수가 얼마나 성숙한지나 칭찬해 댓글 달거면
          
ㅌㅌ 18-04-12 12:22
 61.♡.124.145 답변  
저 선수 멋지다 진짜
우리나라였으면 심판 자격정지 청원 올라갔음
               
아닌데 18-04-12 13:11
 210.♡.92.122 답변 삭제  
저기도 백악관까지 갔다고 안보임??
지금 한국 크보나 보고 떠드시는디?
심판 갑질과 일관성 없는 판정
그리고 최근 타고투저 현상으로 실력이 아닌 바깥똑 태평양존 = 평생 노발전

노답임 그냥
     
ㄴㄴ 18-04-12 13:01
 115.♡.170.98 답변 삭제  
애초에 퍼펙트게임을 못함
17 18-04-12 12:20
 112.♡.97.220 답변 삭제  
속으로는 항상 생각하지만 그상황에 내가 직면했을때 의연하게 행동하는게 얼마나힘든지 누구나 알꺼임
그렇기때문에 결과적으론 당연한 행동일지라도 그 당연한 정의로운행동은 박수받아야하고 사회가 지향해나가야함
ㄷㄷ 18-04-12 12:22
 211.♡.44.194 답변 삭제  
진짜 대인배다
18-04-12 12:57
 125.♡.21.114 답변 삭제  
진짜 심판들 고생이 많다 ...
조용한밤 18-04-12 13:18
 76.♡.143.99 답변  
키 개커보이는데 차 좀 불편할듯
ㅇㄴㅇ 18-04-12 14:10
 211.♡.110.123 답변 삭제  
크 대인배
ㅋㅋ 18-04-12 14:40
 203.♡.187.251 답변 삭제  
저 심판은 실수였지만

크보 구심의 스트라이크존은 실수가 아니지 않음?
리버풀아게르 18-04-12 15:08
 125.♡.224.55 답변  
https://www.youtube.com/watch?v=EUJ_Znfwe6w

멋있네.. 공 잡고 환호하려다가 세이프 판정난거 보고 그냥 살짝 아쉬운것처럼 웃고 마네..

대인배다
     
리버풀아게르 18-04-12 15:31
 125.♡.224.55 답변  
ㅋㅋㅋㅋ이런 인터뷰 기사도 있네 ㅋㅋㅋ

갈라라가는 이날 '만약 조이스 1루심이 그때 도날드에게 아웃판정을 내렸으면 어땠을까'라는 질문을 받았다.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아쉬움이 크게 남을 수도 있는 질문이었다. 하지만 갈라라가는 5년 전과 마찬가지로 대범하게 "글쎄요, 조이스가 아웃을 불러서 그냥 퍼펙트게임이 선언됐다면 아무래도 내가 덜 유명해졌겠죠"라는 유쾌한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십대인배 인정
          
dsd 18-04-12 19:17
 211.♡.110.123 답변 삭제  
ㄹㅇ 대인배네
그 논란덕에 내가 더 유명해졌으니 됐음ㅎ 이거네 ㅋㅋㅋㅋㅋㅋ
얌생이니 18-04-12 15:14
 121.♡.186.30 답변  
ㅋㅋ 요즘같은 크보 상황에서 이딴 글을 올리는 의도가 머임??

지금 ㅈ크보는 심판지들이 왕인줄 아는 상황에서 스트존 불만한번 표하면 퇴장당하는 시기에 ㅋㅋ

심판 권위 더올려주자 이거냐??
     
ㅇㅇ 18-04-12 16:13
 175.♡.101.152 답변 삭제  
와 ㄹㅇ 개꼬였네
일상생활가능?
ㅇㅇ 18-04-12 22:49
 118.♡.147.101 답변 삭제  
궁금해서 찾아봤더니 KBO에는 아직도 한번도 퍼펙트게임이 나온적이 없네;
훈남왕 18-04-13 15:38
 222.♡.53.143 답변  
차 구경하는거 왜케 다 귀엽냐 ㅋㅋㅋ

 
   
 

 베스트
Total 1,2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1295 페미한테 물렷던 박진성 시인 근황 . jpg (7)   어그로 2018-07-18 6185 15 0
1294 승진 못했다고 성차별로 고소하고 승소 . jpg (2)   어그로 2018-07-18 7370 11 0
1293 요즘 초딩 인성 . jpg (23)   어그로 2018-07-18 8981 15 0
1292 새엄마에게 점점 마음을 여는 아가냥이 (1)   d님b 2018-07-18 6539 16 0
1291 여친과 헤어진 헬갤러 (10)   d님b 2018-07-18 9846 11 0
1290 7살짜리 꼬맹이가 훔치다가 걸림 (14)   d님b 2018-07-17 10831 15 0
1289 천주교를 건들이면 안되는 이유 (30)   d님b 2018-07-17 10746 13 0
1288 유치원에 간 유노윤호 (13)   d님b 2018-07-17 8599 14 0
1287 강유미의 성시경 삼행시 (19)   d님b 2018-07-16 12678 17 0
1286 포기하면 편해 이것들아 (6)   d님b 2018-07-16 13247 13 0
1285 군대 가서 소식 없는 배우 (19)   d님b 2018-07-16 11154 15 0
1284 장근석, 군사훈련 없이 사회복무 한다 (35)   d님b 2018-07-16 9199 14 1
1283 프듀48 갑분싸한 장면 (16)   d님b 2018-07-15 14627 13 0
1282 흔들리는 모모링 (9)   고니 2018-07-14 10234 12 0
1281 집 잘 지키는 댕댕이 (4)   d님b 2018-07-14 7567 11 0
1280 현아 ㅗㅜㅑ (22)   d님b 2018-07-15 16406 12 0
1279 오늘자 kbs뉴스 커여운 여자 (15)   d님b 2018-07-14 17821 20 0
1278 혀로 상대방 맛보는 광수 (9)   고니 2018-07-14 14366 16 0
1277 모모를 슬쩍 훔쳐보는 미나 (12)   d님b 2018-07-13 10716 15 0
1276 박진성 시인 근황 (7)   d님b 2018-07-13 10695 17 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BHU.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