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된 히키코모리를 고용한 일본 회사 > 유저업로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작성일 : 20-05-31 20:09
10년된 히키코모리를 고용한 일본 회사
 글쓴이 :
리중딱
이름으로 검색
 (39.♡.53.6)
조회 : 7,282   추천 : 15   비추천 : 0

본문





해석) 우리회사는 채용면접을 전부 내가 담당하는데 과거에 딱 한명 전직 히키코모리를 채용한 적이 있다.

이력서를 처음 봤을 때 35세였는데 경력 공백이 10년 이상이었다.

보통은 망설이지 않고 서류심사에서 떨어트렸을 텐데 왜 그 타이밍에 우리회사에 응모했는지 흥미가 돋아 면접에 불러봤다.

처음 만난 인상은 햇볕을 쬐지않은 콩나물처럼 비실비실한 청년이었다.

사람은 태양을 보지않으면 이렇게나 하얘지는구나 싶었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학교를 졸업하고 취직한 회사가 맞지않아서 바로 퇴직하고

그때부터 계속 히키코모리 생활을 시작해 집에서 게임만 하다보니 10년이 지났다고 했다.

응모 이유를 들어보니 그속에는 히키코모리에서 벗어나고 싶은 강한 마음과 각오가 보였다.

 
- 양친이 자신을 걱정하고 있다

- 더는 걱정을 끼치고 싶지 않다

- 일할 기회가 온다면 죽을 각오로 하고싶다

- 자신을 바꾸고 싶다
 

이런 생각을 매우 불안한듯이 말하면서도 눈동자 속에는 강한 의지가 보였다.

도심에 있는 일류기업이라면 채용면접에서 그 사람의 실적이나 기술레벨, 인간성을 보겠지만

우리같은 회사의 채용면접에서 그런 짓을 하면 채용할 사람이 없어진다.


그래서 나는 항상 "일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강한 사람을 찾고 있었는데

그런 의미에서 그는 딱 맞는 사람이었다. 


얼마간 불안은 있었지만 내 사람 보는 눈을 믿고 파트타이머인 창고 작업원으로 채용하고 이틀후부터 일하기로 했다.



출근 당일

정말로 출근할지 어떨지 왠지 나까지 두근두근하면서 회사에 가보자

거의 샤우팅에 가까운 레벨로 사원 한사람 한사람에게 인사를 하며 돌아다니고 있었다.

그날부터 그는 10년 경력의 히키코모리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정도의 활약을 보여주었다.
 
창고안을 종횡무진 달리면서 어떤 일이든 열심히 임하는 자세에 회사내의 평가도 아주 높았다.


처음 월급을 받는 날에 그는 내게 일부러 찾아와서 감사인사를 하며

가족을 데리고 식사를 하러 갈거라며 기쁜듯이 말했다.


그로부터 몇개월이 지났을 때 그가 내게 매우 긴장된 표정을 짓고 찾아왔다.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봤을 때 내게 긴장한 표정을 짓고 오는 직원은 거의 100% 퇴직서를 가지고 왔다.


이봐, 모처럼 그렇게까지 열심히 했는데...라고 생각하면서 회의실로 데려가 이야기를 들어보니

불안해하면서도 그는

"매일 충실한 직장생활을 하니까 너무 즐겁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고싶다.

그러니까 정직원으로 채용해주면 좋겠다"

는 내용의 상담을 했다.

그 자리에서 고용계약서를 작성하고 정직원으로 등용을 결정했다.


그 후 정직원이 된 그는 점점 더 활기차게 일하게되어 창고에 관한 일이라면 그에게 물어라는 말을 들을 정도가 되었다.

그런 어느날 회사에 어떤 여성분의 전화가 걸려왔다.

전직 히키코모리인 그 직원에 대해 할 말이 있으니까 내게 직접 이야기를 하고싶다고 했다.

전화를 건 사람은 그의 어머님이었다.
 
그가 우리 회사에서 일하게 된 뒤부터 집안에서도 다른 사람처럼 바뀌었다. 그렇게 기쁠 수가 없다.

라고 울면서 감사인사를 하는 것이었다.


나는 딱히 대단한 일을 한 것도 아닌데 나까지 기뻐서 울었다.

사람을 고용하는 일은 이런 일이구나라고 배우게 된 일이었다.  

베스트 목록

Total 6,985건
유저업로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6985 사격 본좌 진종오의 BB탄 솜씨 댓글2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1 3417 10 0
6984 태닝한 NS윤지 댓글2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9 4791 11 0
6983 성형외과 의느님 레전드 댓글2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1 5658 13 0
6982 어느 군인의 흉터 댓글14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1 5037 14 0
6981 병목현상을 이해하고 해결하는 보더콜리 댓글6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1 4460 19 0
6980 전 AOA 권민아 근황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0 6507 15 0
6979 소원의 신체 비율 댓글24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0 7427 16 0
6978 컴퓨터 조립하는 박신영 아나운서 댓글4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0 6526 16 0
6977 다시보는 서울시장 비서 이야기 댓글21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0 7445 23 0
6976 탄원서 집어던지는 미국판사님 댓글10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9 6495 18 0
6975 모모 가방 잠그려는 사나 댓글12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0 5026 15 0
6974 얼굴은 모르지만 이름으로 유명한 충남대 아웃풋 원탑 댓글19
d님b
이름으로 검색
07-10 8342 26 0
6973 은우 돌핀팬츠 댓글6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9 6705 13 0
6972 여자 게스트는 무조건 안경쓰게 하는 열도예능 댓글8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9 7854 12 0
6971 모든 상황에서 여성 혐오가 가능하다 댓글3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8 4338 14 0
6970 [찰] 아프리카tv 의상 최대치 댓글9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9 13092 21 0
6969 [찰] 윙크 소람잉 댓글10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8 9877 13 0
6968 [찰] 의상 괜찮은 비제이 댓글9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8 13927 19 0
6967 여가부 덕분에 챌린지 게시물 논란 해명 댓글22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8 7142 12 0
6966 자리에서 일어나는 노란티 성소 댓글4
d님b
이름으로 검색
07-07 8842 24 0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bhu.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