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8년, 인간 vs 하저 터널 . jpg > (구) 유저업로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작성일 : 18-06-14 00:24
1818년, 인간 vs 하저 터널 . jpg
 글쓴이 :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39.♡.167.38)
조회 : 10,588   추천 : 9   비추천 : 0

본문



1 8 1 8년, 조선에서 흥선대원군 이하응이 세상에 태어나기 2년 전, 지구 반대편에서 있었던 일이다. 

 

01.jpg

1 810년대의 런던의 항구는 포화 상태였다. 세계에서 들어오는 모든 교역품이 

 

02.jpg

런던 항으로 드나들었다. 세계에서 가장 복잡한 부두였으며,

유동량을 제외하고도 수십척의 대형 범선들이 강을 따라 늘어져 선적을 대기중이었다.

 

그래서 발생한 문제가 있었는데, 뒤쪽의 선박은 하역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런던에서 스코틀랜드까지

짐을 보내는 것보다 오래 걸렸던 것이었다.

 

03.jpg

다리는 대안이 되지 못했다. 범선들의 돛이 높기 때문에 아래로 문제없이 지나려면

당시 기술의 한계 이상으로 다리가 높아야 했다. 무엇보다 진입로가 몇 킬로미터에 달하는 문제가 있었다.

 

그러면 어떻게 할 것인가? 어떻게 빠르게 물자들을 항구에서 운송할 수 있을 것인가?

 

04.jpg

당시의 행정가들이 자문을 구했다.

"템스 강 지하로 370M 길이의 터널을 뚫고, 철로를 놓을 수 있겠는가?"

 

대다수 건축가, 공학자들이 난색을 표했다.

그 중에는 세계 최초로 증기 기관차를 사용한 당대 유명한 발명가이자, 건축가 리처드 트레비식도 있었다.

트레비식은 영국 최고의 숙련공들인 콘윌 광부들을 데리고, 2년간 1000 피트를 파는데 성공했지만

그 이상은 무리였다.

 

"엄청난 강물 아래로 터널을 파는 것은 미친짓이다."

 

05.jpg

그때, 어느 한 건축가가 자신만만하게 나섰다.

산업혁명 시기 영국 최고의 공학자로 꼽히는 이삼바드 킹덤 브루넬의 친아버지.

마크 브루넬 (1769 ~ 1 849)은 말했다.

"템스 강 밑으로 터널을 뚫을 수 있다."

 

06.jpg

지반이 극도로 약한 템스강 밑으로 터널을 뚫는 것은 당시 건축, 토목 기술의 한계에 도전하는 것이었다. 

 

07.jpg08.jpg09.jpg

당시 템스강 지반 모형. 흰색 점토층이 터널을 시공 가능한 굴착층이다.

터널을 뚫다가 조금만 침하가 되어도 강물 탓에 통째로 붕괴해버릴 위험이

있었다. 강 밑으로 터널을 뚫고 선로를 놓는 방법. 이 난공사를 어떻게 가능케 할 것인가?

 

10.jpg

조선소에서 근무하던 마크 브루넬은, 좀조개를 우연히 관찰하고, 힌트를 얻었다. 

 

11.jpg12.jpg13.jpg

좀조개는 머리 부분에 딱딱한 톱니 모양의 껍질을 가진 생물로, 목재 부분을 갉아서 파고들어간다. 

 

14.jpg

그런데, 목재는 수분을 만나면 팽창한다. 구멍이 막혀버려 자살과 다름없게 될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좀조개는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가?

 

15.jpg

좀조개는 구멍을 파고 들어가면서, 몸에서 채액을 분비해 채액을 굳게 만들면서

변형을 막으면서 이동했던 것이다.

마크 브루넬은 이 좀조개의 특성을 보고 생각했다.

'좀조개의 특성을, 공학적으로 구현할 수 있지 않을까?'

 

16.jpg17.jpg

1 8 1 8년, 마크 브루넬은 이 기계의 이름을 '쉴드' 라고 붙인다. 

 

18.gif 

36개의 강철틀, 각 틀마다 덧쇠가 끼워져 있다. 나무판들이 불안정한 진흙벽을 지탱해준다.

사람이 타서 틀 하나씩을 제거하고 조금씩 진흙을 판다. 모든 틀에서 진흙을 파고 나면,

잭을 사용해 틀을 앞으로 밀어 전진시킨다. 이 과정에서 지지대와 기계 사이에 틈이 생기는데,

뒤에 대기하고 있던 인부들이 곧장 시멘트와 벽돌로 벽을 만들어 틈을 메워버린다.

그렇게, 조금씩 이중 시굴공을 만들면서 전진하는 것이 브루넬이 생각한 방법.

 

18.jpg19.jpg20.jpg21.jpg22.jpg

1 825년, 모든 준비사항을 마치고 드디어 템스 터널이 시공되기 시작했다.

기존 공사보다 막대한 양의 임금을 약속받은, 영국 전역에서 거르고 거른 베테랑 숙련공들,

그러나 쉴드가 있다고 하더라도, 당시 기술력으로는 대단한 난공사였다.

 

23.jpg24.jpg25.jpg

환기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았고, 템스강 지하의 오염물질들을 그대로 뚫으면서 전진할 수 밖에 없었다.

엄청난 수의 인부들이 교대로 작업해야 했다.

 

26.jpg27.jpg

오늘날, 영국인들이 30여초 만에 통과하는 템스 하저터널은

200년 전, 영국의 인부들이 근 20여년 동안 파고 들어갔던 터널이다.

 

1 825년 시공, 1 843년 착공된 템스 터널은 오늘날도 유지되고 있다.

 

28.jpg29.jpg30.jpg

당시 템스강 공사는 당대 최고 수준이었던 영국의 건축, 굴착 기술을 한층 진일보 시켰으며

이 노하우들은 지하철 공사에도 사용되어 1 863년, 영국은 세계 최초로 지하철을 개통하게 된다.

 

31.jpg

마크 브루넬의 공법은 200년이 지난 현대에도, 쉴드 - TBM 공법으로 여전히 사용되고 있다. 

랴랴님의 댓글

랴랴 이름으로 검색
211.♡.140.243

우리나라는 말이나 쳐타고 다니면서 막걸리나 한사발먹던 시절이잖아??

ㅇㅇ님의 댓글

ㅇㅇ 이름으로 검색 댓글의 댓글
211.♡.65.113

그치 아직도 정신 못차리고 부국양병보다는 학문 파던 시절이지 ㅎㅎㅎ

asdf님의 댓글

asdf 이름으로 검색 댓글의 댓글
150.♡.127.83

그 "학문"이라는 것도 존.나게 쓸데없는 것들. 영국에는 이미 뉴톤을 비롯한 실제적인 과학학문들이 발전하던 시기였는데.

너랑나님의 댓글

너랑나
이름으로 검색
댓글의 댓글
58.♡.176.121

ㄹㅇ 비유하자면 전국에 있는 인재들 모으고 모아다가 하루죙일 불경만 외우게 한 거랑 다를 게 없음

ㅇㅇ님의 댓글

ㅇㅇ 이름으로 검색 댓글의 댓글
124.♡.14.32

그 인재도 불경 잘외운 놈들 불러다가 누가누가 리듬잘타냐로 뽑음

ㅇㅇ님의 댓글

ㅇㅇ 이름으로 검색 댓글의 댓글
64.♡.108.22

그냥 힙합 가사 적으면서 지들끼리 낄낄거리면서 한자리씩 노나먹던 때 아니냐?

"오우 님! 시 좀 쓰는 듯! 라임 오지옵니다.. 펀치라인 오지옵니다."

adsf님의 댓글

adsf 이름으로 검색
150.♡.127.83

그런데도, 조선왕조 500년의 위대함 이지.랄 하면서 빨고 있을 셈인가?

1231233님의 댓글

123123… 이름으로 검색
119.♡.73.157

야 그리따지면  재네들  중앙 관료사회 만들었다고  자랑할때 우리민족은  앞서  고려때부터  그걸 행하고있었는데
어짜피  과학,정치,사회,예술은  편차가있을뿐 
결국  권력은 아래로  산업은  사람 한명한명에게  지식은 모이게끔 되있다.
지금 발전한것들이  돌이켜보면 나중에는  벽이되기도하는거고
몰 그렇게 비아냥  거리냐

asdf님의 댓글

asdf 이름으로 검색 댓글의 댓글
150.♡.127.83

그거 구라고 과장 엄청된거야. 무슨 중앙관료사회야. 그냥 이름 갖다 붙인거지.

ㅇㅇ님의 댓글

ㅇㅇ 이름으로 검색 댓글의 댓글
211.♡.91.225

니가 주모 친아들이냐? 별 같잖은 국뽕 15지네 ㅋㅋ

고종님의 댓글

고종 이름으로 검색
112.♡.229.245

이완용깔때 고종 외 이씨 왕조도 같이 가야함
무능의 극치

klstw님의 댓글

klstw
이름으로 검색
218.♡.76.254

저 프로에서 3D 형상화해서 보여주는 시뮬이 진짜배기인데

(구) 유저업로드 목록

Total 24,279건
(구) 유저업로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24279 두 아이 던지고 투신한 30대 주부 여초 반응 댓글8
엘켄
이름으로 검색
07-25 9702 3 0
24278 노구 vs 영규 . jpg 댓글6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549 1 0
24277 사탄공화국 . jpg 댓글9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7544 7 0
24276 공감능력 풀발휘 . jpg 댓글14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917 0 1
24275 범죄니즘 . jpg 댓글3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4910 2 0
24274 차 긁고 카톡한거 후기 . jpg 댓글12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8021 0 0
24273 스포닝풀 . jpg 댓글10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994 1 0
24272 곰돌이 푸 마지막 장면 . jpg 댓글13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9232 7 0
24271 친한 친구라도 적당한 거리는 유지해야 되더라 . jpg 댓글10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591 2 0
24270 곤룡포 입은 회장님 . jpg 댓글1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632 1 0
24269 기자들의 자동반사 . jpg 댓글1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4837 2 0
24268 평창올림픽 효과 . jpg 댓글2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5129 1 0
24267 요즘 전기가 모자란 이유 . jpg 댓글5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411 0 0
24266 더운날에도 열일하는 사장님 . gif 댓글5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5584 0 1
24265 미국 주부가 만든 모기 가려움 없애주는 기구 . jpg 댓글7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4836 0 0
24264 떼걸룩 전용 장난감 . gif 댓글1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3296 0 0
24263 엄마한태 수영 배우는 새 끼 수달 . gif 댓글1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3680 1 0
24262 춤추는 코스프레녀 . gif 댓글1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5963 1 0
24261 태양 불꽃 망토 . gif 댓글1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4696 0 0
24260 현재 영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 버밍엄 상황 . gif 댓글5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5005 1 0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bhu.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