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에 수술·처치 분담시킨 성형외과 의사 집유 > (구) 유저업로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작성일 : 18-01-14 01:47
간호조무사에 수술·처치 분담시킨 성형외과 의사 집유
 글쓴이 :
YAVIS
이름으로 검색
 (211.♡.186.236)
조회 : 7,725   추천 : 0   비추천 : 0

본문

간호조무사에 수술·처치 분담시킨 성형외과 의사 집유

 
본문듣기 설정
기사입력2017.09.11 오후 1:07
최종수정2017.09.11 오후 1:08
【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간호조무사에게 절개와 봉합을 지시하는가 하면 수술환자에 대한 후속 처치 일부를 맡긴 혐의 등으로 기소된 성형외과 의사에게 징역형과 함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광주지법 형사4단독 강규태 판사는 의료법과 의료기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의사 A씨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2011년 1월6일 의료인이 아닌 간호조무사 B씨에게 성형수술을 받은 환자 C씨에 대한 절개와 봉합을 일부 맡기는 등 2011년 11월10일까지 57회에 걸쳐 무면허 의료행위를 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각종 성형수술 집도시 절개나 봉합 등의 업무를 B씨에게 분담시키는가 하면 수술 환자들에 대한 후속 처치 일부를 맡긴 것으로 조사됐다.

또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복수의 의료기관을 운영한 혐의도 받았다. 

의료법은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 수 없으며 의료인은 의료인이 아닌 사람을 통해 의료행위를 하게 해서도 안된다. 의료인은 하나의 의료기관만 개설할 수 있다'는 규정을 담고 있다. 

A씨는 'B씨에게 절개·봉합 등의 의료행위를 지시한 사실이 없으며, B씨가 그런 의료행위를 한 사실도 없다. 복수의 의료기관을 개설한 적이 없다'며 공소사실을 부인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강 판사는 "무면허 의료행위는 의료인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을 저버리는 행위로 전문적인 자격을 갖춘 의료인일 것이라는 믿음 아래 자신의 신체를 맡기는 일반인들의 신뢰를 훼손함은 물론 국민의 건강을 해칠 우려도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면허 의료행위의 기간이 길고 횟수도 많은 점, 복수의 의료기관을 개설해 불법적으로 병원을 운영한 점을 더
해보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말했다.

다만 "무면허 의료행위로 실제 피해를 본 환자는 없는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강 판사는 A씨의 공소사실 중 무면허 의료행위 1건에 대해서는 무죄를, 의료기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의 점은 공소시효 완성을 이유로 면소 판결했다.

persevere9@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8170845

ㄱㄷ님의 댓글

ㄱㄷ 이름으로 검색
58.♡.144.42

근데 최근뉴스도 아니고 작년9월달 뉴스를 왜 이제 올려?

(구) 유저업로드 목록

Total 24,279건
(구) 유저업로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24279 두 아이 던지고 투신한 30대 주부 여초 반응 댓글8
엘켄
이름으로 검색
07-25 9760 3 0
24278 노구 vs 영규 . jpg 댓글6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575 1 0
24277 사탄공화국 . jpg 댓글9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7576 7 0
24276 공감능력 풀발휘 . jpg 댓글14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942 0 1
24275 범죄니즘 . jpg 댓글3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4927 2 0
24274 차 긁고 카톡한거 후기 . jpg 댓글12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8056 0 0
24273 스포닝풀 . jpg 댓글10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7023 1 0
24272 곰돌이 푸 마지막 장면 . jpg 댓글13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9258 7 0
24271 친한 친구라도 적당한 거리는 유지해야 되더라 . jpg 댓글10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620 2 0
24270 곤룡포 입은 회장님 . jpg 댓글1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659 1 0
24269 기자들의 자동반사 . jpg 댓글1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4854 2 0
24268 평창올림픽 효과 . jpg 댓글2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5145 1 0
24267 요즘 전기가 모자란 이유 . jpg 댓글5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6438 0 0
24266 더운날에도 열일하는 사장님 . gif 댓글5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5617 0 1
24265 미국 주부가 만든 모기 가려움 없애주는 기구 . jpg 댓글7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4866 0 0
24264 떼걸룩 전용 장난감 . gif 댓글1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3311 0 0
24263 엄마한태 수영 배우는 새 끼 수달 . gif 댓글1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3698 1 0
24262 춤추는 코스프레녀 . gif 댓글1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5996 1 0
24261 태양 불꽃 망토 . gif 댓글1 첨부파일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4723 0 0
24260 현재 영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 버밍엄 상황 . gif 댓글5
어그로
이름으로 검색
07-25 5033 1 0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bhu.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